Skip to content

아주 큰 노래방

by 하늘지기 posted Nov 26,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4311_440197376039504_1467554669_n.jpg


오늘 일산의 모백화점에 가서, 아내가 연주하는 동안 아기를 안고 매장을 돌아다녔다. 원래는 유모차에 앉혀서 재울 생각이었는데, 초반부터 반항-_-;;이 심해서 한 시간 정도를 계속 안고 다녔다. 근데 전에는 몰랐었는데, 백화점이란 곳이 정말 시끄럽더라고. 음악도 쉴 새 없이 나오고 안내 방송도 무지 많이 나오더구만. 그래서 오랜만에 아기에게 노래를 좀 불러줬다. 마음 놓고 크게 불러도 전혀 주목받지 않을 정도로 시끄러웠던 거지. 여름에 아기를 재울 때에는 주로 중모리 장단 정도의 편안한 노래들만 불러줬었는데, 그 덕인지 차에 타고 있을 때에도 국악방송에서 남자의 노래가 나오면 제법 잘 먹히곤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오늘은 나가수 메들리랄까... 그런 노래들을 연달아 불러줬다. 나가수에 나오는 노래들 대부분이 사실 내 노래방 레퍼토리인데, 노래방이란 게 내 일상에서 사라진 지도 꽤 되었다. 하여, 노래방이라 생각하고 마음껏 불렀다 ㅎㅎ 역시 아기는 조용히 들어주었다. 그리고 내 노래도 생각보다 별로 안 죽었더라 ㅎㅎ 빨리 커라 아들아. 노래방 매일 가자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13 2018.07.17 기죽지 마라 file 65
112 2016.03.17 조기 마시는 아이 file 494
111 2015.03.10 누리로의 용산역 따돌리기 유감 file 1085
» 2012.11.26 아주 큰 노래방 file 10523
109 2012.03.29 기러기 아빠 3449
108 2011.10.02 연두야 힘을 줘 file 4386
107 2011.07.02 남의 아기를 만지는 것에 대하여 2 5064
106 2011.06.26 교통사고와 관련해서 참 이해할 수 없는 사고방식 4 4653
105 2010.12.09 도련님 3 6382
104 2010.11.23 장기하 인정 1 6611
103 2010.06.30 할배, 잘 가 7173
102 2010.06.16 촌스러운 슬픔 file 8499
101 2010.04.11 조영남이라는 인간 -_-;; 2 7652
100 2010.04.02 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2 6463
99 2010.03.23 다시 일기를 쓰자 5642
98 2010.03.15 민방위교육 후기 1 file 6479
97 2010.01.28 쓸쓸히 별 하나가 또 지다 file 6192
96 2010.01.13 우리 아파트 경비아저씨들 5802
95 2010.01.07 나의 이기적인 본성 2 6469
94 2010.01.01 백호랑이의 해는 개뿔 67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