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장기하 인정

by 비맞인제비 posted Nov 2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 사실
장기하 안 좋아하거든요
노래도, 노래하는 것도, 생긴 것도(생긴 자체보다는 행동거지겠죠) 맘에 안 들거든요

근데 [놀러와]에서 제 마음에 쏙 드는 얘기를 하네요

제가 원래
누군가가, 혹은 무언가가 제 의중을 정확히 맞혀버리면
마음을 훅 줘버리는 경향이 있어요
(인생 뭐... 재고 따질 일 많은데 한번씩은 그러면 좋잖아요)


장기하가 그러대요

마음이 우울해지면 한편으로는 안도감이 든다고...
그 우울함이 무언가를 만들어줄 것이라는 기대가 들기 때문이라고...
(같은 얘기를 길이는 반대의 색으로 표현했어요. 우울한 상황에서 가사를 떠올리는 자신이 한심하게 느껴졌다고)

작곡이라는 작업이 그만큼 자아를 분열시키는 일이라는 얘기를 하다가 나온 소리였는데
와! 제겐 그야말로 정문일침이네요

우울한 건 분명 좋지 않은 것인데, 그리고 내가 우울증 같은 것에 걸렸거나 그걸 즐기는 것도 분명 아닌데,
왜 우울함이 싫지 않은 거지???
그게 참 알 수 없는 묘한 거시기였었거든요

장기하 덕분에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부터 장기하 인정!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13 2018.07.17 기죽지 마라 file 65
112 2016.03.17 조기 마시는 아이 file 494
111 2015.03.10 누리로의 용산역 따돌리기 유감 file 1085
110 2012.11.26 아주 큰 노래방 file 10523
109 2012.03.29 기러기 아빠 3449
108 2011.10.02 연두야 힘을 줘 file 4386
107 2011.07.02 남의 아기를 만지는 것에 대하여 2 5064
106 2011.06.26 교통사고와 관련해서 참 이해할 수 없는 사고방식 4 4653
105 2010.12.09 도련님 3 6382
» 2010.11.23 장기하 인정 1 6611
103 2010.06.30 할배, 잘 가 7173
102 2010.06.16 촌스러운 슬픔 file 8499
101 2010.04.11 조영남이라는 인간 -_-;; 2 7652
100 2010.04.02 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2 6463
99 2010.03.23 다시 일기를 쓰자 5642
98 2010.03.15 민방위교육 후기 1 file 6479
97 2010.01.28 쓸쓸히 별 하나가 또 지다 file 6192
96 2010.01.13 우리 아파트 경비아저씨들 5802
95 2010.01.07 나의 이기적인 본성 2 6469
94 2010.01.01 백호랑이의 해는 개뿔 677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