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영남이라는 인간 -_-;;

by 하늘지기 posted Apr 11,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뭐 꼭 조영남만의 문제는 아니겠습니다만......



암튼

오늘 외출하고 돌아오는 길에
95.9MHz 엠비씨 FM을 들었습니다
최유라와 조영남이 진행하는 [지금은 라디오시대]라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조영남 이전의 남자 진행자가 이종환이었던 프로그램이죠

오늘의 코너는
어린이들이 노래자랑하는 것이었는데요,
본격적으로 코너를 진행하기 전에 관련된 뉴스를 하나 읽어줬습니다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장래희망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가 나왔는데
무려 50% 이상의 어린이들이 연예인을 꼽더라는 것이었습니다

두 DJ가 놀라는 반응을 보인 후
최유라가 물었습니다

"아버님(그 프로에서는 조영남을 그렇게 부릅니다)은 그 나이 때에 장래희망이 뭐였어요?"

그러자 조영남이 대답하길,

"흐음... 저는 겨~~~우 초등학교 선생이었죠"


초등학교 교사와 연예인을 그런 식으로 비교하는 것도 불쾌했지만
'겨~~~우'라는 말에 화가 난 저는
곧장 문자를 보냈습니다
'초등학교 선생님이 [겨우]라니요. 그건 아니죠 아버님' 이라고요


문득
영화 [지구를 지켜라]의 결말부에서
백윤식이 연기했던 안드로메다 왕자님의 대사가 떠올랐습니다


"저 행성에는 희망이 없어" (그런 다음 지구 폭발!)


너도나도 연예인을 지망하는 아이들의 풍조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하는 생각은 평소에 많이 했었는데
하아... 가만 보면 언제나 어른들이 더 문제입니다. 예.

문서 첨부 제한 : 0Byte/ 5.00MB
파일 크기 제한 : 5.00MB (허용 확장자 : *.*)
  • ?
    득윤 2010.08.30 15:05

    얼마 전 라디오 스타 논란도 그렇고.. 예전부터 말하는 것도 좀 그렇고.

     

    자기우월감이 큰 것 같아요.

     

    그게 때로는 좋을 수도 있지만....무튼..

     

    흥한 곡이 화개장터 하나던가.. 그거 아니었다면 지금 이 자리에 있지도 못했을 텐데

     

    제가 어려서 저 사람에 대해 잘 모르는 건지는 잘 몰라도

     

    친일 논란도 그렇고.. 제가 보는 이미지는 좋지 않네요

  • ?
    섭섭이 2011.05.13 21:16

    고등학교 1학년 때 국사 선생님이 계셨습니다. 전교1등이던 같은 반 이공계 친구가 있었죠. 국사 선생님은 그 친구한테 물었습니다. '나중

     

    어떤 걸 하고 싶니?' 전교1등이 대답했습다. '서울대 수학교육과를 가서 수학교사가 되고 싶습니다. '너 정도면 교사가 되기엔 아까워. 교수

     

    면 몰라도.' EBS 최태성이라는 근현대사 강사가 있습니다. 그는 공립고등학교 교사입니다. 그리고 공교육(EBS)의 거두입니다. 그는 항

     

    상 사교육 시장의 초대를 받습니다. 그는 말합니다. '사교육에 돈쓰지 말라'고... 그가 왜 교수가 되지 않았을까요? 그리고 그가 왜 M사

     

    같은 거대 인터넷 자본주의 메카인 교육시장에 가질 않았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10 2012.11.26 아주 큰 노래방 file 8885
109 2012.03.29 기러기 아빠 2462
108 2011.10.02 연두야 힘을 줘 file 3464
107 2011.07.02 남의 아기를 만지는 것에 대하여 2 4154
106 2011.06.26 교통사고와 관련해서 참 이해할 수 없는 사고방식 4 3814
105 2010.12.09 도련님 3 5495
104 2010.11.23 장기하 인정 1 5705
103 2010.06.30 할배, 잘 가 6273
102 2010.06.16 촌스러운 슬픔 file 7307
» 2010.04.11 조영남이라는 인간 -_-;; 2 6452
100 2010.04.02 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2 5472
99 2010.03.23 다시 일기를 쓰자 4944
98 2010.03.15 민방위교육 후기 1 file 5513
97 2010.01.28 쓸쓸히 별 하나가 또 지다 file 5354
96 2010.01.13 우리 아파트 경비아저씨들 4942
95 2010.01.07 나의 이기적인 본성 2 5443
94 2010.01.01 백호랑이의 해는 개뿔 5662
93 2009.11.11 쌍방과실 5457
92 2009.09.13 돼지형에게 5703
91 2009.08.12 말 못할 사정 56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