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연두야 힘을 줘

by 비맞인제비 posted Oct 02,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714_0348_4.jpg

 

  초경 이경 삼사오경이 되니 파루시간이 됐는지라 파루는 뎅뎅치는데 옥루(玉漏)는 잔잔(潺潺)이라. 춘향모친은 정신없이 앉아 있고 향단이는 파루소리를 듣느라고 대문밖에 서 있다가 파루소리 듣고,

  "여보 마나님 파루쳤나이다 아기씨한테 가사이다"
  "오냐 가자 어서가자 갈 시간도 늦어가고 먹을 시간도 늦어간다."
  향단이는 등롱을 들고 걸인사위는 뒤를 따라 옥으로 내려갈제 밤 적적 깊었는데, 인적은 고요허고 밤새소리난 북 북 옥문거리를 당도하여 옥문열쇠 부여잡고 사또가 알까 걱정이 되어 크게 부르든 못허고,
  "사정이 사정이! 아이고 웬수놈 또 투전하러갔구나. 아가 춘향아 춘향아!" 
  "아 이사람아 춘향을 그렇게 불러서 알아듣겠나 목소리를 크게 내어 불러보게 춘향아!"
  춘향모 깜짝놀래 어사또 입을 막으며
  "어따 이 사람아 왜 이렇게 떠드는가! 만일 사또가 알거드면 자네죽고 나 죽고 춘향 죽고 향단 죽고 뭍죽음이 날거진데 어쩌자고 알심없이 떠들며 사또가 알면 촉대빼 옹두리빼 부러져!"

 

- [춘향가] 중, 옥으로 춘향이 찾아가는 대목

 

깊은 밤이란 시간이 내게는 자유와 평온의 시간이었는데

요즘은 다만 우왕좌왕 다음 날에 임해야 하는 시간이 된 듯하다

춘향이는 마침내 구할 수 있다. 초조해하지 말자

보고싶다 연두야~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13 2018.07.17 기죽지 마라 file 77
112 2016.03.17 조기 마시는 아이 file 500
111 2015.03.10 누리로의 용산역 따돌리기 유감 file 1108
110 2012.11.26 아주 큰 노래방 file 10527
109 2012.03.29 기러기 아빠 3453
» 2011.10.02 연두야 힘을 줘 file 4392
107 2011.07.02 남의 아기를 만지는 것에 대하여 2 5074
106 2011.06.26 교통사고와 관련해서 참 이해할 수 없는 사고방식 4 4663
105 2010.12.09 도련님 3 6385
104 2010.11.23 장기하 인정 1 6614
103 2010.06.30 할배, 잘 가 7175
102 2010.06.16 촌스러운 슬픔 file 8504
101 2010.04.11 조영남이라는 인간 -_-;; 2 7657
100 2010.04.02 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2 6465
99 2010.03.23 다시 일기를 쓰자 5647
98 2010.03.15 민방위교육 후기 1 file 6499
97 2010.01.28 쓸쓸히 별 하나가 또 지다 file 6194
96 2010.01.13 우리 아파트 경비아저씨들 5804
95 2010.01.07 나의 이기적인 본성 2 6471
94 2010.01.01 백호랑이의 해는 개뿔 67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