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그 유명한 햇살 씨를 보게 되었다 > - 2018400407 김용휘

by 픽미픽미픽미업 posted Nov 1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그 유명한 햇살 씨를 보게 되었다 >

                                                                                           2018400407 김용휘

 영화 ‘300’집으로 가는길을 오묘하게 섞어놓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드라마로 개봉한 이래 초대박을 친 작품이다. 김은숙 작가라는 보증대본이 있기 때문일까. 필자는 드라마를 챙겨보는 편이 아님에도 태양의 후예, 도깨비에 이은 이 드라마의 위엄은 익히 알고 있다. ‘언젠가는 봐야지하고 미루고 있었는데 이것을 비평을 쓰기 위해서 마주하게 될 줄은 몰랐다. 아무래도 정주행하기 위한 발판이 마련되어진 것이라고 여기면 될까 모르겠다.

'미스터 션샤인은 첫 시퀀스부터 ‘New York City’를 보여주면서 시작한다. 머지잖아 범선의 등장으로 신미양요가 그 뒷배경임을 알려준다. 미국이라는 나라가 조선에 미친 영향에 대해 드라마의 전반에 걸쳐서 다루어질 것이라는 게 쉽게 짐작되어진다. 첫 화에서 다루어진 미국이 조선에 미친 영향은 신미양요라고 볼 수 있다. 필자는 신미양요를 보는 내내 여러 장면들이 불편하게 느껴졌다. 일단은 성조기가 너무 자주 등장한다는 것이다. 신미양요를 촬영하는 장면에서 성조기가 등장하는 것은 물론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러나 너무 많이 등장한 감이 없나 싶다. 등장한 성조기 시퀀스는 네 개정도이다. 미군이 성조기를 들고 이동하는 신뿐만 아니라 범선 위에 웅장하게 펄럭이는 장면, 성조기 단독으로 클로즈업 등 과도하게 연출되어져 있었다. 솔직히 그 장면들을 보면서 든 생각은 외적 미군에 대적해 피를 튀기며 싸우는 조선 백성들이라기보다 세계 영웅 미군이 미개한 조선인들을 학살하는 장면이 같다는 것이다. 그나마 밑에 달린 미군의 회상록에 대한 자막이 그런 느낌을 조금이나마 덜었다. 하지만 변함없는 캡틴아메리카-조선편 같다는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마지막에 장군기가 꺾이고 그 위에 성조기가 꽂힌 것은 미국 닐 암스트롱의 달 착륙 장면을 연상케 하기도 했다. 마치 미국의 위대함을 자랑하기 위한 선전물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던 것이다. 

맨 위에 한 줄은 드라마를 보고 난 후 필자가 느낀 점 딱 한 줄이다사실 신미양요의 전투장면은 흥미 있었다. 마치 감독의 재롱잔치를 보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롤러코스터를 타고 이리 저리 오가는 카메라 무빙은 멀미를 유발하기 딱 좋았다. 감독이 말하는 것이 들렸다. ‘봐봐, 우리 이 정도까지 준비했어. 빨리 보고 감탄하라고. CG대박이라니까’. 이런 CG와 더불어 잔인하게 총검에 찔리는 백성들의 모습은 영화 ‘300’을 떠오르게 했다. 하지만 내용면에서는 ‘300’처럼 그 효과를 활용하지 못했다. 최후까지 용맹했던 조선 백성들의 모습을 담았던 CG라기 보다 무참히 학살되고 죽어갔던 백성의 모습만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집으로 가는 길과 같은 느낌을 받은 이유는 딱 하나다. 시청자들로 하여금 감정을 너무 쥐어짜낸다. 물론 이 영화가 잘못되었다는 것은 아니다. 이 영화는 충분히 쥐어짤 만 했다. 그러나 이 드라마는 아니였다. 감독의 의도 인가. ‘여러분 여기 울어야 돼요. 제발 눈물 좀 보여 주세요’. 감독의 환청이 들리는 듯했다. 매 시퀀스가 생이별과 관련된 이야기였다. 여기서 죽고 저기서 죽고, 아버지는 총맞고 어머니는 우물로 투신하는 우울하고 비극적이기 짝이 없는 장면들만 줄줄이 등장한 것이다. 감독도 이에 미안했는지 외국인 캐릭터를 생뚱맞게 잡아서 넣었다. 한국말을 잘하는 듯 못하는 미국인은 자기가 현재 있는 국가에서 발생한 신미양요의 상황도 잘 모르는지 도자기만 달라고 떼쓴다. 시청자들이 이 미국인을 보고 웃어주기를 바랬던 것인가. 앞서 발생했던 장면들과 극을 달리는 온도차를 보여주었다. 몰입감이 쉽게 박살났던 것이다.

즉, ‘미스터 션샤인’ 1화는 감독의 CG 자랑과 시청자의 지나친 감정소모요구였던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비평문 작성 및 제출 방법 2018.11.02 비맞인제비 256
공지 발표 주제와 일정 (계속 수정) 28 2018.11.01 비맞인제비 580
공지 [가을 백일장] 투표 결과 file 2018.10.20 비맞인제비 122
공지 [참고] 첨부 파일 용량이 너무 클 때에는... 2017.11.14 비맞인제비 81
1633 24조 발표문-탄산음료로 머리를 감으면? file 2018.12.13 이창훈 21
1632 26조 발표문 - 전주비빔밥, 전통음식으로의 대표성에 대해 file 2018.12.12 픽미픽미픽미업 21
1631 25조 발표문:소설 <제인에어> 가 가진 힘-19세기 영국 여성들의 모습 file 2018.12.12 matijin 28
1630 21조 발표문 : '다우니'는 정말 문지르면 향이 나는가 file 2018.12.12 김가을 21
1629 22조 발표문 : 안티-컬러링북,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될까? file 2018.12.12 jyeon1006 28
1628 23조 발표문 file 2018.12.11 박소영이지은 29
1627 20조 : 한국 드라마 속에서의 OST file 2018.12.10 석재은 19
1626 19조 발표문 : 게슈탈트 붕괴현상; 의미과포화현상과 시각적, 청각적 실험 file 2018.12.10 eunbi 16
1625 14조 발표문 : 팬픽의 변주 - 셜록 홈즈를 중심으로 file 2018.12.06 18박은지 33
1624 15조 발표문: 맛있는 물 file 2018.12.06 18김민석 25
1623 16조 발표문: 셀카 속의 심리- 셀카 속에 숨겨진 자기애와 다양한 이야기 file 2018.12.06 김나연 33
1622 13조 발표문: 모바일 게임 <월간 아이돌> file 2018.12.06 송세빈 33
1621 17조 발표문: 여자 대학생의 설명으로 목적으로 하는 구두 발표 능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file 2018.12.05 18미문창조수민 30
1620 18조 발표문 : 웹툰 광고의 유형에 따른 이용자의 태도와 광고 효과 file 2018.12.05 서가임 22
1619 11조 발표문 미디어 언어로써의 타투 1 2018.12.05 멩멩멩 51
1618 12조 발표문 : 홈베이킹의 한계를 넘어 file 2018.12.03 유성준 42
1617 10조 발표문:봉숭아물로 머리 염색하기 file 2018.11.29 서하연 43
1616 9조 발표문: 전자 게임과 예술 file 2018.11.29 심심한잉여몬 34
1615 7조 발표문 : 애완앵무의 기원 - 고향을 나온 앵무새 file 2018.11.28 서정훈 42
1614 8조 발표문 : 인간 의지 탐구 ~ 헬스의 사례를 중심으로 file 2018.11.28 백현승 48
1613 6조 발표문: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 충돌의 벡터 속에서 자신을 방어하는 법 file 2018.11.27 18학번김채경 49
1612 4조 발표문 : 앉는 자리와 성적에는 관계가 있을까 file 2018.11.26 최예담 67
1611 5조 발표문: 장애인의 예술 활동_ 프로그램과 콘텐츠의 활성화 방안을 중심으로 file 2018.11.25 yoojin 46
1610 2조 발표문 : <월매도>의 여백은 어디로 가버렸나 file 2018.11.18 문융18임석영 73
1609 1조 발표문: 웹 소설 판타지 장르에서의 작법(시점, 문체)과 그 이유 file 2018.11.18 18김동환 58
1608 ::: 제출 마감합니다 (이후에 제출해도 됨) 2018.11.12 비맞인제비 45
1607 비평문 과제 - 김민지 2018.11.11 김혜나 58
» < 그 유명한 햇살 씨를 보게 되었다 > - 2018400407 김용휘 1 2018.11.11 픽미픽미픽미업 91
1605 미스터션샤인 1회 비평문 - 2018400314- 서가임 2018.11.11 서가임 44
1604 2018400404 문창 석재은 비평문 2018.11.11 석재은 51
1603 미스터 션샤인 비평문 - 문화유산융합학부 2018400221 서정훈 file 2018.11.11 서정훈 51
1602 미스터 션샤인 비평문- 2018400309 미문창 김나연 2018.11.11 김나연 46
1601 문화유산융합학부 2018400209 박인혜 미스터션샤인 1화 비평문 2018.11.11 박인혜 53
1600 미스터 션샤인 1화 비평문 - 2018400302 박은지 2018.11.11 18박은지 49
1599 2018400208문융 이창훈 미스터선샤인 1화 비평문 2018.11.11 이창훈 40
1598 2018400408 문화콘텐츠 최하은 file 2018.11.11 최하은. 47
1597 비평문 과제 - 문스대 김혜나 2018.11.11 김혜나 49
1596 문화유산융합학부 2018400212 유성준 비평문 2018.11.11 유성준 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