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그래서 결론이 뭔데?

by 배원익 posted May 3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래서 결론이 뭔데?

2018400101 배원익
나는 영화를 즐겨보는 편이 아닐 뿐더러, 영화를 해석하고 결말을 완벽하게 이해하려 하는 류의 사람이 아니다. 무언가 이해가 안되는 구석이 있어도 궁금증을 가지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하지만 ‘더 게임’이라는 영화는 달랐다. 내가 지금까지 봐왔던 영화들 중에서 이렇게 깔끔하지 않게 결말이 난 경우가 있나 싶을 정도로 찝찝했고, 또 불쾌할 지경이였다. 이 영화를 1류 또는 A급 이라고 하기엔 큰 무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 이 영화가 표현하고자 한 점을 살펴보자면 인간의 끝없는 욕망, 물질에 대한 탐욕, 또 그것에 따른 허무함 등이 있다. 젊음의 욕망에 사로잡힌 강노식, 돈에 대한 욕심 때문에 헛된 내기를 하는 민희도, 도박에 빠진 삼촌등이 욕망이라는 것에 조종되어 움직이는것 처럼 보인다.

젊음을 간절하게 원하는 강노식은 젊은 몸을 가지고있는 민희도와 내기를 진행하는데, 이것은 조작된 내기였다. 결국 자신이 원하는대로 민희도의 몸을 가지게 되고, 민희도는 돈도 없고 젊은 몸도 없는 처량한 신세로 살아가게 된다. 영화 후반부에 이 둘은 민희도의 기억을 가지고 내기를 한번 더 하게되는데, 이 내기에 대한 결과는 영화에 나타내지 않았다. 이 내기 후 이어지는 장면으로 민희도가 여자친구와 만나는 장면이 있는데, 담배에 불을 붙이고 음흉한 표정을 짓는다. 그리고 놀랍게도 여기서 영화는 끝맺음을 한다. 영화가 끝난 후, 나는 몇초동안 계속 벙쪄있었다. 이 장면이 나를 가장 답답하게 했고, 가장 논란거리가 많은 장면이였다. 물론 이 장면 말고도 꽤 있었지만 말이다.

우선 영화 초반부에 둘이 내기를 하는 장면에서 오류가 있다. 그 둘이 정한 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받은 사람은 트렌스젠더였는데, 그 사람은 전부터 받은 장난전화들이 짜증났는지, 여자죠? 라고 물어보는 민희도의 질문에 ‘나 남자다 어쩔래’ 라는 답변을 한다. 여기서 강노식은 전화받은 사람이 남자니까 자신이 승리했다는 결론을 내리고, 민희도는 딱히 반박을 하지 못한다. 말을 남자라고 했을 뿐이지 실제로 전화받은 사람이 남자 또는 여자라는 확실한 증거도 없었는데 수술이 그냥 진행됐을때 영화의 허술함을 느꼈다.
또한 앞서 언급한 영화 마지막 부분, 민희도가 여자친구와 만나는 장면에서 강노식의 방식대로 담배불을 붙이면서 음흉한 웃음을 지었을때, 이것이 강노식이 최종적인 개임에서 승리해 민희도의 기억까지 다 뺏어간 것인지, 아니면 아예 이 사건이 있기 전을 회상하는 씬인지 등등 여러가지 추측을 해봤지만 결국 남는 것은 찝찝함 뿐이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이 영화에 대한 결말에 대해 추측을 해보면서 찝찝함과 동시에 나는 열린 결말인 스토리와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 이렇게 결말이 답답한 영화는 개인적으로 다시 보지 않기를 희망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두 번째 비평문] 제출 시한은 22일 2018.05.18 비맞인제비 131
공지 [5월 詩 백일장] 보너스 획득자 2018.05.13 비맞인제비 38
공지 [2018년 1학기] 비평문 소재 공모 2 2018.05.09 비맞인제비 105
공지 [봄이 간다 사진대회] 수상작 갤러리 file 2018.04.12 비맞인제비 97
공지 [봄이 간다 사진대회] 투표 ㄱㄱ 2 2018.04.11 비맞인제비 225
공지 영화비평문 작성 및 제출 요령 1 2018.03.28 비맞인제비 300
공지 [읽기 자료] 제목 붙이기 놀이 2018.03.21 비맞인제비 114
공지 [참고] 첨부 파일 용량이 너무 클 때에는... 2017.11.14 비맞인제비 50
» 그래서 결론이 뭔데? 1 2018.05.30 배원익 20
1572 인간의 욕심은 끝이없다 2018400206 유은지 2018.05.23 유응 44
1571 2018400107 김범준 1 2018.05.23 장범준 52
1570 2018400105 - 이지호 (더 게임) 2018.05.23 응..준안 43
1569 2018400006 원혜림 2018.05.23 혦찌 36
1568 <더 게임, The Game> 비평문 - 2018400015 박성현 1 2018.05.23 박성현 51
1567 영화 '더 게임' 비평문 2018.05.22 김미소 38
1566 2018400204 정민휘 2018.05.22 미니미니 44
1565 내기 속 수수께끼 - 2018400001 권준안 2018.05.22 권준안 40
1564 <각자의 욕망> 2018400106 이도경 2018.05.22 이도경 37
1563 <더 게임> 비평문 2018.05.22 18김용현 36
1562 < 영화 더 게임? 노 게인 > 2018400013 최수빈 더 게임 비평문 2018.05.22 최수빈 33
1561 영화 '더 게임' 비평문 <승자는 없다> 2018400111 황민석 2018.05.22 팡주 37
1560 2018400007 주성빈 '더 게임' 비평문 - 어떻게든 중간만 간다면 2018.05.22 고학력노가다 41
1559 <젊음을 쉽게 생각한 대가>-더 게임 비평문 2018.05.22 문융18서혜은 37
1558 10년이 지나면 금수강산이 바뀐다 2018.05.22 태연 38
1557 JSA의 정우진 전사가 이번엔 회장님과 머리를 바꿨다._2018400008 김예인 2018.05.22 옌옌 39
1556 명작이 되고 싶은 3류 영화 2018.05.22 표영빈 29
1555 연기력이 주제인 영화 _ 2018400108 김가형 2018.05.22 김가형 24
1554 게임의 승자는 누굴까? 2018.05.22 혲혲혲 26
1553 <더 게임>비평문\2018400202박재은 2018.05.22 박재은 27
1552 영화 <더 게임> 비평문 - 2016280327이순주 2018.05.22 이순주 27
1551 다시 가질 수 없는 것에 대한 욕망 2018.05.22 tjdwn224 37
1550 더 게임-용두사미 2018400002 박민 2018.05.22 민박 32
1549 너 말고 네 아들/ 더 게임 비평문-김채은 2018.05.22 채은 28
1548 더 게임 비평문 -결말을 중심으로- 2018.05.22 박성하 30
1547 결국, 3류 영화? 2018.05.22 신소린 30
1546 더 게임 비평문-2018400003 2018.05.22 lain9905 26
1545 <더 게임 (The Game) > 비평문 - 2018400009 이주영 (운명이란 장난) 2018.05.22 이주영 38
1544 그래서 아들이래? - 2018400110 서혜정 2018.05.22 18서혜정 33
1543 불편한 결말 2018.05.22 ICT김서현 29
1542 흔한 B급 영화 2018400012 이홍환 더 게임 비평문 2018.05.21 이홍환 25
1541 영화는 현실과 다르잖아? 2018.05.20 cyy 36
1540 [일단 제출 마감] 이후에 제출해도 됩니다 2018.04.10 비맞인제비 35
1539 김태연 jsa 공동관리구역 2018.04.10 김태련 68
1538 공동경비구역 JSA 비평문 2018.04.10 김미소 61
1537 공동경비구역 JSA를 보고... 2018.04.09 박성하 51
1536 그들은 불륜을 저지르지 않았다.-공동경비구역JSA비평문 2018.04.09 문융18서혜은 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