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먼 길

by 하늘지기 posted Nov 21, 20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른...
일 년, 이 년, 삼 년... 일 년이면 삼백육십오 일, 매일 이십사 시간...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다
이십대에 뜨거운 피를 쏟고 역사의 한 구석에 지워지지 않을 점을 찍고 가신 분들은 또 얼마나 많은가

하지만 여전히 길은 멀고 멀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긴 길이라서 멀다 여겨지는 것은 아닌 듯 하다
생각해보면
하루 하루가 참 신기하단 말이야. 째깍째깍 매 순간이 참 신기하단 말이야
조금도 거슬러 오를 수 없으니 더 신기하단 말이야

얼마나 허전했는지 모른다
여동생이 시집을 가고 없던 첫 날 문을 열고 들어섰을 때 말이야
녀석은 멀리 신혼여행을 떠났기 때문에, 어차피 며칠짜리 휴가를 떠난 것이나 마찬가지인데
집은 무서울만치 고요했었다

참 간사하지
외로움이란 것도 역시나 어설픈 사람의 무던함을 이겨내지 못하더구나
며칠 사이에 다시 아무렇지 않게 되었거든
그 사이 막내가 올라오고, 그렇게 며칠이 지나가니 또 이렇게 익숙해져버린 거야

오늘로 올해 결혼하기로 했던 친구놈들이 모두 계획을 완수했다
어젯밤에 녀석이 그랬다. 집에서의 마지막 밥을 먹고 나왔다. 담배 연기를 푸스스하게 뱉으면서 그랬다
별 쌩뚱맞은 소릴 다 하는구나 싶었다
부모님을 두고 각시와의 새 인생을 시작하려는 막내 녀석이니 만감이 교차하긴 하겠으나
난 그 이상의 무언가는 도저히 알 수가 없었다

열일곱에 집을 떠나온 나도 그 녀석처럼 결혼을 하루 앞둔 날이 되면
과연 새삼스레 뜨거운 가족애가 울컥 올라올까... 이 역시도 모르겠다

그러니 참으로 멀고도 멀다는 것이다
지금 이 순간 이후에 대해선 아무 것도 모르겠단 말이야
먼 길 위에, 나보다 한 발짝 앞서 디딘 녀석의 건투를 빈다
그리고 이 길 위에 서 있는 모든 이들의 안녕도 빌어 본다. 내가 뭐 대단한 놈이라고... 후후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53 2005.01.06 오늘은 나 기분이 별로인가봐 1 4562
52 2005.01.04 겨울이 좋은 이유 2 4856
» 2004.11.21 먼 길 3426
50 2004.10.04 중랑천 4220
49 2004.08.31 눈물 날 뻔 했다 3 4764
48 2004.08.23 습습후후 3692
47 2004.08.07 떠나고 싶다 3357
46 2004.07.10 베컴 인생이 꼬여가는 이유 4001
45 2004.07.04 찬란한 헤어스타일의 외국인 4963
44 2004.06.13 압박스러운 일상 3180
43 2004.05.20 까치가 낮게 나는 아침 3479
42 2004.05.05 그게 말이야 3451
41 2004.05.01 웬 떡이라니? 3 4396
40 2004.04.29 거미 콘서트를 보고 옴 3445
39 2004.04.05 10년 2 3507
38 2004.03.23 바쁘다 바빠 3453
37 2004.03.01 YMCA 야구단 1 file 3761
36 2004.02.23 올드보이 2 3700
35 2004.02.14 깜짝 놀라다 4 3326
34 2004.02.13 나대지 말자 2 33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