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거미 콘서트를 보고 옴

by 하늘지기 posted Apr 29, 20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생의 회원카드를 들고 지연이, 미선이와 거미 콘서트를 보고 왔다
게스트로 휘성이 나왔다
그들은 나이에 비해 배포가 상당했다
끼 혹은 무대 체질이라는 게 분명 있기는 있는 거다

휘성은 참으로 잘 가꾸어진 한 사람의 무당 같았다
멘트며 재주며 판을 이끄는 능력이, 사오 년 정도 경력의 물 오르기 시작하는 무당 같았다

거미를 보면서는 그런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저런 재목들이 판소리를 많이 배웠더라면
지금의 이 못내 껄쩍지근한 국악계의 사정이 조금은 달랐을지도 모르겠다고...
가풍과 입시와 일방적 권유에 의해 소리를 배우는 적지 않은 사례들과,
사승관계를 비롯한 지연과 학연 때로는 金錢緣으로 점철된 이 시대의 제도권 국악은,
과연 순수한 고급 소리꾼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가?
들을 기회를, 듣고 싶어할 기회를... 많이많이 제공해 주어야 할 것이다
아무에게나 소리 공연을 허락할 것이 아니라, 엄정한 오디션이 있어야 할 것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53 2005.01.06 오늘은 나 기분이 별로인가봐 1 4562
52 2005.01.04 겨울이 좋은 이유 2 4856
51 2004.11.21 먼 길 3426
50 2004.10.04 중랑천 4220
49 2004.08.31 눈물 날 뻔 했다 3 4764
48 2004.08.23 습습후후 3692
47 2004.08.07 떠나고 싶다 3357
46 2004.07.10 베컴 인생이 꼬여가는 이유 4001
45 2004.07.04 찬란한 헤어스타일의 외국인 4963
44 2004.06.13 압박스러운 일상 3180
43 2004.05.20 까치가 낮게 나는 아침 3479
42 2004.05.05 그게 말이야 3451
41 2004.05.01 웬 떡이라니? 3 4396
» 2004.04.29 거미 콘서트를 보고 옴 3445
39 2004.04.05 10년 2 3507
38 2004.03.23 바쁘다 바빠 3453
37 2004.03.01 YMCA 야구단 1 file 3761
36 2004.02.23 올드보이 2 3700
35 2004.02.14 깜짝 놀라다 4 3326
34 2004.02.13 나대지 말자 2 339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