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깜짝 놀라다

by 하늘지기 posted Feb 14, 200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방금 순간적으로 전기가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다
그리고 그보다 약 0.5초 전에 밖에서 쾅 하는 소리가 들렸다
다시 컴퓨터 전원을 눌러놓고 아파트 복도로 나갔다
캄캄한 밤이지만 그만한 소리가 났으면 뭐라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좌우를 살펴보아도 특별한 광경은 없었다

순간
옆동 한 구석이 무너지고 있는 중은 아닐까?
큰 차나 큰 나무가 전기공급과 관련된 시설물을 받은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상당히 큰 충돌음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눈에는 아무런 변화도 포착되지 않는 상황은
나름대로 공포스러운 느낌을 주었다

그렇게 아주 잠깐 공포를 느낀 후 다시 주변을 둘러보니
나는 정말로 작은 한 생물에 불과했다
아파트 8층 복도에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는 나는 그야말로 미물이었다
혹 아까의 그 소리가 우리 아파트 무너지는 소리였다면, 지금쯤 나는 과연 무슨 대책을 세울 수 있을까?
그런 생각들을 하고 있자니 문득 재앙 때문에 희생된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떠올랐다
잠깐의 상상만으로도 스스로의 미력함에 이렇듯 실망하며 두려움을 갖게 되는데,
그들은 얼마나 무서웠을까
무섭다고 말할 여유도 없는 것이 더욱 무서웠을 것이다

새삼스럽지만,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Who's 하늘지기

profile


| 나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고

| 남에게 빈말을 하지 말자

?
  • ?
    이감독이외다 2004.02.17 03:57
    나도 종종 그럴 때가 있다
    생각지도 않게 어떤 상황으로 변형되고 상상하고 죄책감이나 명복을 빌어보거나..

  • profile
    하늘지기 2004.02.17 23:05
    그런 얘기 아주 가끔이었지만 내게도 몇 번 했었지
    나는 이렇게도 너에 비해 한참 늦나보다
  • ?
    이감독이외다 2004.02.20 17:07
    넌 점점 순수해지는구나^^ 난 점점 찌들어간다 ㅋ
  • ?
    pino 2004.03.02 11:54
    내가 아주 작게 느껴지고 정말 하나의 미물로 여겨질 때
    그때 그분이 우리에게 위로를 주신답니다.
    어느 날인가부터 겁쟁이가 되었던 나의 기억을 되돌려보면, 그렇습니다.
    내가 한없이 작고 하찮게 느껴질 때 어느날 갑자기 그분의 음성이 들렸거든요.
    그건 더없는 축복이었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날짜 제목 조회 수
113 2012.11.26 아주 큰 노래방 file 10677
112 2010.06.16 촌스러운 슬픔 file 8633
111 2010.04.11 조영남이라는 인간 -_-;; 2 7759
110 2010.06.30 할배, 잘 가 7289
109 2007.06.22 친절한 금자씨 3 file 6909
108 2010.01.01 백호랑이의 해는 개뿔 6894
107 2010.11.23 장기하 인정 1 6715
106 2003.05.27 혼자 밥 시켜 먹기 15 6635
105 2010.03.15 민방위교육 후기 1 file 6623
104 2010.04.02 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 2 6593
103 2010.01.07 나의 이기적인 본성 2 6586
102 2010.12.09 도련님 3 6487
101 2009.09.13 돼지형에게 6426
100 2009.05.31 썬그라스를 샀다 10 file 6339
99 2009.08.12 말 못할 사정 6322
98 2010.01.28 쓸쓸히 별 하나가 또 지다 file 6290
97 2009.11.11 쌍방과실 6267
96 2010.01.13 우리 아파트 경비아저씨들 5910
95 2009.06.24 나는 심장이 없다 2 5757
94 2010.03.23 다시 일기를 쓰자 57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

Gogo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